A country boy, 시골 소년 (2013)








이 작업은 대구의 시골마을에 사는 사촌동생 정훈에 대한 기록이다. 정훈은 자연에서 뛰노는 것과 마당에서 발가벗고 다니는 것 그리고 맨발로 땅을 밟는 걸 좋아한다. 흙, 맨바닥, 거름과 같이 도시에서 아이들이 더러워하는 것도 신경 쓰지 않는다.

한국에서 아이들은 대부분 도시에서 자란다. 도시는 모든 걸 제공해준다. 하지만 진짜 자연은 없다. 심지어 흙이 더럽다고 생각하고, 느낌조차 모르는 아이들도 많아지고 있다.

정훈을 보며 오래 전 한국의 시골에서 살던 아이들의 모습을 떠올렸다. 시골에서 자라나고 있는 정훈의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This work is portrait of my cousin living in countryside of South Korea. The boy in my pictures is really friendly to nature and like to be naked. And dirty thing is not matter to him. This is what I want to take pictures of him.

Because In South Korea, Almost every people, specially new married couple in these days prefer to live in bigger city, like Seoul. All building is apartment and so high. It has everything for their new baby and There is no real nature or small house. So Modern Kids in Korea born in the city do not know the feeling of soil. They might think of it as dirty thing so do not want to touch them.

But The boy in my pictures really like to play in the ground with bare foot. He can eat food what most children does not like but old people love. He love natures thing. So It might remind you of children in 1960-70 in South Korea.








© 2020 Dawon Ha